상단여백
HOME 의료관광 정책/행정
흙 곰팡이에서 간암치료 물질 발견-‘헤파톨로지’발표, “차세대 간암치료제 개발 가능성 열어”-

 

   
▲ 박종완교수
    
  흙 곰팡이(케토미움, Chaetomium)에서 분비되는 항생물질(케토신, Chaetocin)이 암의 혈관형성을 차단하여 간암의 성장을 억제한다는 사실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서울의대 박종완 교수가 주도한 이번 연구는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선도연구센터(SRC, Science Research Center)사업과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고, 연구결과는 간 관련 최고 권위의 학술지인 ‘헤파톨로지(Hepatology)’ 온라인 속보(12월 10일자)에 게재되었다.

 의사들은 간암 말기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방사선, 항암요법, 호르몬 치료 등 다양한 방법을 시도하고 있지만, 지금까지 환자의 수명을 눈에 띄게 연장시키거나 완치하는 치료제는 개발되지 못했다.

 박종완 교수 연구팀은 흙 곰팡이에서 분비되는 케토신이 직접 간암 세포를 사멸하지는 않지만, 암조직의 단백질과 혈관들을 사멸시켜 궁극적으로 간암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실험을 통해 입증하였다. 특히 케토신이 정상세포에는 반응하지 않고 간암 세포에만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특징을 밝혀내고 차세대 항암제로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다.

 또한 박 교수팀은 케토신이 기존의 약물과 전혀 다른 히프원 단백질 억제 메커니즘을 가지고 있어 더욱 효과적인 항암 치료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종완 교수는 “이번 연구는 우리나라 5대 암 중 하나인 간암만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면서도 다른 약물과는 전혀 다른 메커니즘을 보유하여 차세대 간암치료제로 개발될 수 있는 새로운 물질을 발견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향후 케토신을 선도물질로 한 새로운 항암제 개발 시스템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연구의의를 밝혔다. 
 

편집국  7inning@naver.com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상단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