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韩流 웰니스
삼성전자, 의료기기업체 메디슨 인수SK와 인수전서 승리해 "헬스케어 사업 가속화"

   
 
삼성전자가 의료기기 제조회사인 메디슨을 인수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메디슨 최대주주인 칸서스인베스트먼트는 메디슨 지분 보유분 40.94%를 삼성전자에 매각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금액은 30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이사회 산하의 경영위원회를 열어 메디슨 인수 건을 의결한 뒤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로써 메디슨 인수를 둘러싼 삼성과 SK 간의 싸움이 삼성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업계 관계자는 "헬스케어 사업을 핵심 신수종 사업으로 정한 삼성의 인수 의지가 더 강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지난 5월 헬스케어 등 신수종 사업에 2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한 삼성전자는 올 4월 엑스레이 장비업체 레이 지분 68.1%를 인수하고 6월에는 중소병원용 혈액검사기를 출시하는 등 헬스케어 사업 육성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왔다.

한편, 메디슨은 국내 1세대 벤처기업인인 이민화 씨가 1985년 설립한 초음파 진단기기 전문 업체로 세계 시장의 7%를 차지해 GE, 필립스, 지멘스, 도시바에 이어 이 분야에서 5위에 올라 있다.
 

편집국  7inning@naver.com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상단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