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관광 뉴스/종합
인천, 한-중 여객선서 건강검진 '메디페리' 시작

인천항만공사가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건강검진서비스를 제공한다.

인천항만공사(IPA사장 남봉현)는 29일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1층 의료관광 홍보관에서 중국 진황도행 카페리 노선을 이용한 중국인 이용객을 대상으로 건강검진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한․중 외교관계 경색으로 인한 여객 감소를 극복하고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기 위해 인천관광공사, 인천항시설관리센터 및 인천지역 의료기관들과 공동으로 카페리를 이용해 국내 최초로 개발한 의료관광 상품인 ‘메디페리(Medi-Ferry)’다.

인하대병원과 메디페리 상품 관련 업무협약이 체결된 진인훼리의 진황도 노선을 이용하는 중국인 여객에 대하여 29일부터 금요일마다 격주로 시범 실시될 예정이다.

인하대병원 의료진이 홍보관에서 간이 의료장비를 활용하여 인바디․혈압․혈당․콜레스테롤 등 기초대다 건강정보를 측정해주고 간단한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를 이용한 중국 관광객 중 건강에 관심이 높거나 여유가 있는 사람들이 국내 병원을 이용하는 사례가 조금씩 늘어나고, 중국 의료기관과 비교해 비싸지 않은 우리 의료 서비스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 많은 이용자를 끌어올 수 있을 것으로 두 기관은 기대하고 있다.

IPA 관계자는 “수속 등으로 터미널에 일찍 도착한 승객들이 대기시간동안 인천지역 의료기관의 우수한 서비스를 홍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면서 “호응이 좋으면 점차적으로 더 많은 노선을 대상으로 프로모션을 늘려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  .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상단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