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관광 지역종합
대전시, 극동 러시아 현지서 의료관광객 유치 총력

대전시가 극동러시아 지역의 의료관광객 유치를 이해 현지 홍보에 나섰다.

대전시와 대전마케팅공사, 의료기관 등으로 구성된 홍보단은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하바롭스크와 콤소몰스크나아무레 지역의 에이전시와 보험사, 의료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대전 의료관광을 홍보하고, 현지 시민을 대상으로 의료상담 활동을 벌였다.

이번 홍보활동은 최근 극동지역 개발을 위한 한-러 나인브릿지(9-Bridge) 협력사업의 본격 시동에 따른 선제적 마케팅 차원에서 진행됐다.

이 기간 동안 홍보단은 극동러시아 산업·교통의 중심지인 하바롭스크와 콤소몰스크나아무레 지역의 신규 협력 파트너 확보 및 대전 의료기술의 우수성을 알리는데 노력했다.

홍보단은 하바롭스크 및 콤소몰스크 소재 제10번 병원 등 의료기관과 베르날 여행사 등 에이전시, 보험사 등을 방문해 대전의 의료기술 및 시스템에 대해 소개하고, 러시아 환자 송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하바롭스크 시민 60여 명을 대상으로 정형외과 중심 의료상담을 실시하고, 현지 병원을 대전의료관광 협력의료기관으로 지정했다.

시 의료관광 협력 병원으로 지정받은 타찌야나 리보브나 하바롭스크 1번 폴리클리닉 병원장은 "앞으로 대전시 의료기관과 활발한 교류 협력을 통해 양 도시의 시민 건강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시 홍보단은 콤소몰스크나아무레 지역 에이전시와 다국적 보험사, 청소년기관을 대상으로 의료관광 홍보설명회를 개최했으며, 특히 여름방학 시즌에 맞춰 러시아 청소년 한류의료관광 캠프를 홍보해 참석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시 관계자는 "방한 접근성이 좋은 극동러시아 지역에 우리시 의료관광의 우수성을 충분히 홍보한 시간이 됐다"며 "한-러 간 경제협력이 강화됨에 따라 보건의료분야에서도 네트워크를 확대해 많은 극동러시아 의료관광객을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의료관광신문  .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상단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