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alth Tech
오송첨단의료재단, 바이오 다기관 협력 이끌어내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은 ‘바이오 코리아 2018’에서 씨엔알리서치, 싸토리우스코리아바이오텍, 지투지바이오와 45억원 규모의 투자협약 및 업무협약식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씨엔알리서치는 오송재단이 설립한 자회사인 케이바이오스타트에 10억원 규모의 자본금을 투자하고 바이오의약품개발과 위탁생산을 위한 수요발굴, 해외진출지원 그리고 재단에 구축된 시설·장비·인력활용 등에 대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싸토리우스코리아바이오텍은 오송재단에 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생산에 필요한 장비를 제공하고 이를 통한 제품개발 및 생산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지투지바이오는 오송재단에 완제의약품 생산을 위해 필요한 장비를 제공하고 의약품 제조시설을 활용한 완제의약품 생산과 공동연구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오송재단은 바이오의료분야에서 기업들과의 상생협력과 혁신을 위한 협력을 이끌어낸 데 의미를 부여했다. 국내 기업들이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해외로 진출하고 있지만 이러한 성과를 지속적으로 이어가려면 투자와 협업이 절실하다는 게 재단 측 설명이다.

박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한 다기관 협력이 국가 바이오 의료산업의 혁신성장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의료관광신문  .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상단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