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뷰티 건강정보
탈모 예방법 없어…올바른 머리감기 중요남녀 불문 탈모증 환자 연 3.6% 꾸준히 증가

  [의료관광신문=정지용 기자]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탈모증’을 직접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방법은 없으나, 평소 바람직한 모발관리를 통해 탈모증의 위험인자를 최소화시키면 어느 정도 예방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09년부터 2013년까지 최근 5년간 건강보험 자료를 이용해 ‘탈모증’에 대해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9년 약 18만명에서 2013년 21만명으로 5년간 약 3만명(15.3%)이 증가했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3.6%로 나타났다.

  ‘탈모증’은 원형탈모증, 안드로젠탈모증, 기타 비흉터성 모발손실, 흉터 탈모증으로 분류되는데, 2013년을 기준으로 전체 탈모의 73.7%가 원형탈모증인 것으로 나타났다.

  ‘탈모증’은 정상적으로 모발이 존재해야 할 부위에 모발이 없는 상태를 말하며, 일반적으로 두피의 성모(굵고 검은 머리털)가 빠지는 것을 의미한다. 매일 50~70개 정도의 머리카락이 빠지는 것은 정상적인 현상이나 머리를 감을 때 100개 이상이 빠진다면 병적인 원인에 의한 탈모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탈모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다. 남성호르몬 안드로젠의 영향, 면역체계의 이상과 영양결핍, 특정약물 사용, 출산, 발열, 수술 등의 심한 신체적, 정신적 스트레스 등이 꼽힌다.

  원형탈모는 탈모 정도를 고려해야 한다. 한 두 개의 작은 원형탈모반이 생기는 경우는 80%가 자연 회복되며 면역체계 등 여러 검사에서 이상 소견이 없어 대개 스트레스성으로 치부한다. 전두 탈모와 전신 탈모의 경우는 혈액 검사에서 자가 면역질환과 연관된 이상 소견이 나타나기도 한다.

  ‘탈모증’의 치료방법은 한두 개의 소형 탈모반이 있는 경우 미녹시딜 3~5% 용액을 도포하거나 스테로이드의 도포 또는 병변 내 주사치료를 4~6주 간격으로 하며, 이외에도 냉동․광선․excimer laser 치료 등을 시행한다. 전두 탈모나 전신 탈모의 경우는 전신요법으로 스테로이드, 사이클로스포린 등의 면역억제제를 사용하기도 한다.

  ‘탈모증’을 직접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방법은 없으나, 평소 바람직한 모발관리를 통해 탈모증의 위험인자를 최소화시키면 어느 정도 예방이 가능하다.

  바람직한 모발관리의 대표적인 방법은 올바른 머리감기 습관이다. 청결이 중요하지만 너무 자주 감는 것도 두피와 머리카락에 자극을 줄 수 있으므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 정량의 샴푸로 거품을 충분히 내어 감은 후 잔여물이 없도록 꼼꼼하게 헹구는 것이 좋다. 머리를 감은 후에는 가급적 자연바람을 통해 두피를 잘 말려주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빈혈이나 갑상선 질환자는 관련 치료법을 잘 병행하며 스트레스나 과도한 다이어트 등은 피해야 한다.

  한편 최근 5년간 '탈모증’ 진료인원을 성별로 보면 남성의 연평균 증가율은 4.8%로 꾸준히 증가했고, 여성의 연평균 증가율은 2.3%로 2013년에는 -2.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점유율은 남성이 약 51.1%~53.6%, 여성은 46.4%~48.9%로 남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탈모증’의 연령별 점유율은 2013년을 기준으로 30대가 24.6%로 가장 높았고, 40대 22.7%, 20대 19.3%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40대가 전체 진료인원 중 47.3%로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30대가 3만 2천명, 여성의 경우 40대가 2만 2천명으로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진료 인원 및 점유율> 

구 분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성비(여성대비남성)

1.05

1.06

1.06

1.09

1.15

점유율

51.1%

51.4%

51.5%

52.1%

53.6%

48.9%

48.6%

48.5%

47.9%

46.4%

진료인원

(명)

182,858

186,128

196,814

208,859

210,759

93,463

95,605

101,316

108,801

112,898

89,395

90,523

95,498

100,058

97,861

                                                                                            출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관광신문 (www.meditimes.net

페이스북: meditimes 트위터meditimes

정지용 기자  .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상단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