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뷰티 건강정보
봄철 알레르기성비염 의약품 복용시 ‘주의’

  [의료관광신문= 김수근 기자] 알레르기성 비염 치료로 사용되는 항히스타민제를 복용 시 졸음을 유발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봄철 꽃가루 등으로 인해 알레르기성 비염 치료제인 항히스타민제 사용이 증가할 것이 예상됨 따라 의약품의 안전하고 올바른 사용을 당부한다고 17일 밝혔다.

  항히스타민제는 알레르기 증상을 유발하는 주요 매개체인 히스타민의 작용을 막아 콧물, 재채기 등을 완화시키는 약제로 알레르기비염에 널리 사용되고 있다.

  의사 처방 없이 약국 등에서 쉽게 구매가 가능한 일반의약품으로 항히스타민제 성분은 로라타딘, 세티리진, 클로르페니라민, 펙소페나딘 등으로 알레르기성 비염(재채기, 코막힘, 가려움, 눈 따가움) 및 만성 특발성 두드러기에 효능·효과가 있다.

  그러나 항히스타민제의 대표적인 부작용 증상은 졸음으로 장거리 운전 등 정밀한 기계조작이 필요한 경우는 복용을 피하는 것이 좋다. 특히, 알코올 등 중추신경계를 억제하는 약물과 병용 시 졸음의 위험은 더욱 증가할 수 있다.

  복용 후 심장박동 이상, 목 안쪽의 염증, 위장장애, 소화불량, 갈증 등 증상이 나타날 경우 즉시 의사나 약사와 상의해야 한다.

  항히스타민제는 두 가지 또는 그 이상의 약제를 투여해도 단독투여에 비해 효과가 뚜렷하지 않으며, 오히려 과량 사용 시 중추신경계 억제 및 녹내장, 전립선 비대 등 부작용이 증가하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또한 장기 사용할 경우 효과가 떨어지는 내성현상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장기 사용은 피하는 것이 좋다.
대다수의 항히스타민제가 임신 중인 부인 및 6세 미만 소아에 대한 안전성이 확립되어 있지 않고 수유 중인 부인의 경우 모유를 통해 약이 영아에게 전해질 수 있으므로 임신 중인 부인, 수유 중인 부인, 소아의 경우 첨부문서의 주의사항을 반드시 확인하고 필요시 전문가와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꽃가루, 진드기, 동물의 털과 같은 알레르기 유발물질에 대해 몸 안의 면역반응으로 콧물, 재채기, 코막힘, 가려움증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의료관광신문 (www.meditimes.net

페이스북: meditimes 트위터meditimes

김수근 기자  .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상단여백